Today : 2019년 09월 23일(월요일)

지역뉴스

  • 쇠제비갈매기 인공 섬에 부화 성공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배삼동 기자
  • 19.06.12 16:48:04
  • 추천 : 0
  • 조회: 29

 

 

안동시는 멸종위기종인 쇠제비갈매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내 최초로 지난 4월 안동호에 설치한 인공 모래섬위에 안착한 70여 마리 쇠제비갈매기 첫 새끼가 지난 1일 태어나는 등 순조로운 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안동시가 설치한 태양광발전 CCTV로 확인한 결과 일부 둥지에서 2마리의 새끼가 어미 품속에 안긴 장면과 둥지 주위를 노니는 장면, 빙어를 삼키는 장면, 어미가 자맥질을 한 뒤 적신 몸으로 새끼를 더위로부터 식혀주는 장면 등을 확인했다.

 

첫 탄생의 주인공은 인공 모래섬 23번 둥지인데 시는 첫 번째로 태어난 쇠제비갈매기 새끼를 국내 최초 인공섬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인공이라고 이름을 지었으며, 둘째를 안동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 안동이라고 이름 붙여주었다.

 

현재 인공 모래섬에는 60여 마리까지 쇠제비갈매기가 관찰됐으며, 21개 둥지에 알도 46개 관찰됐다. 지금까지 부화한 새끼는 모두 13마리인데 앞으로 1주일 이내 모든 알이 부화될 것으로 보인다.

 

424일부터 5월 초까지 40 개의 산란이 이뤄졌지만 밤낮 기온 차이, 호수 수위 증가로 수변이 좁아져 도요새 증가(120마리) 등으로 부화에 성공하지 못하고 5월 초에 산란한 것이 이번에 부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조류학자들이 전했다

 

안동시는 올해 수위가 불어 안동호 내 모래섬(일명 쇠제비섬)이 물에 잠기자 멸종위기종인 쇠제비갈매기 보호를 위해 가로세로 50cm의 구조물을 연결해 실제 모래섬의 절반 크기인 가로 50m, 세로 20m의 면적(1000)인공 모래섬을 만들었다.

 

호주에서 1km를 날아와 4월에서 7월 사이 한국과 일본, 동남아 등지에 서식하는 쇠제비갈매기는 2013년부터 내륙 민물호수인 안동댐에서 관찰되기 시작했으며, 안동호 작은 모래섬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길렀다.

 

조류학자들은 내륙인 안동호가 낙동강 유역에서 유일한 최대 서식지로 보고 있으며 안동호를 찾는 이유도 빙어 등 풍부한 먹이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고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 때문으로 보고 있다.

 

한편 안동시는 부화에는 성공했으나 새끼들이 날 무렵인 생후 18일 전까지가 최대 고비로 야간에 천적인 수리부엉이로부터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대해 조류학자와 함께 고민하고 있으며, 쇠제비갈매기가 돌아가는 7월 말까지 보호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